메뉴 건너뛰기

퍼온것들 미운 사람 죽이는 방법...

2005.03.02 19:59

!엔죠라이프 조회 수:14748 추천:41

미운 사람을 죽이는
아주 틀림없는 방법이 여기 하나 있습니다.

게다가 죽이고도 절대로
쇠고랑을 차지 않는 안전한 방법입니다.

옛날에 시어머니가 너무 고약하게 굴어서
정말이지 도저히 견딜 수가 없던
며느리가 있었습니다..

사사건건 트집이고 하도 야단을 쳐서
나중에는 시어머니 음성이나 얼굴을 생각만 해도
속이 답답하고 숨이 막힐 지경이 되어 버렸습니다.

시어머니가 죽지 않으면 내가 죽겠다는
위기의식까지 들게 되어
이 며느리는 몰래 용한 무당을 찾아갔습니다.

무당은 이 며느리의 이야기를 다 듣고는
비방이 있다고 했습니다.

눈이 번쩍 뜨인 며느리가 그 비방이
무엇이냐고 다그쳐 물었습니다..

무당은 시어머니가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
무엇이냐고 물었습니다.
며느리는 “인절미”라고 답 했습니다.

무당은 앞으로 백일동안 하루도 빼놓지 말고
인절미를 새로 만들어서
아침,점심,저녁 ! 으로 인절미를 드리면
댁시어머니가 이름모를 병에 걸려
죽을 것이라고 예언했습니다.

며느리는 신이 나서 돌아왔습니다.
찹쌀을 씻어서 정성껏 씻고 잘 익혀서
인절미를 만들었습니다.

시어머니는 처음에는 ˝이 년이 곧 죽으려나,
왜 안하던 짓을 하고 난리야 ?” 했지만
며느리는 아무 소리도 하지 않고 해 드렸습니다.

시어머니는 그렇게 보기 싫던 며느리가 매일
매일 새롭고 몰랑몰랑한 인절미를 해다 바치자
며느리에 대한 마음이 조금씩 조금씩 달라지게 되어
야단도 덜 치게 되었습니다.

두달(60일)이 넘어서자 시어머니는 하루도 거르지 않는
며느리의 마음 씀씀이에 감동이 되어
동네 사람들에게 해대던 며느리 욕도 거두고
반대로 침이 마르게 칭찬을 하게 되었습니다.

석달(90일)이 다 되어 가면서 며느리는 사람들에게
자신을 야단치기는커녕
칭찬하고 웃는 낯으로 대해 주는 시어머니를
죽이려고 한 자신이 무서워졌습니다.

이렇게 좋은 시어머니가 정말로 죽을까봐
덜컥 겁이 났습니다.
며느리는 있는 돈을 모두 싸들고 무당에게 달려가
˝제가 잘못 생각 했으니 시어머니가 죽지 않고
살릴방도만 알려 주면 있는 돈을 다 주겠다˝며
무당 앞에서 닭똥같은 눈물을 줄줄 흘렸습니다.

무당은 빙긋이 웃으며
˝미운 시어머니는 벌써 죽었지 ?” 했답니다.

싫은 상사나 동료를 죽이는 방법도
마찬가지입니다.

떡 한 개로는 안되죠.
적어도 며느리처럼 백번 정도는
인절미를 해다 바쳐야
미운 넘(?)이 죽습니다.

밥이나 커피를 사 주세요!!
뭔가 그 사람이 필요로 하는 물건이나 일을
당신이 해 줄 수 있다면 해 주세요.
칭찬할 일이 생기면 칭찬해 주세요.

이런 일을 하실 때 마다 수첩에
바를 정(正)자 그려 가며
딱 100번만 해 보세요.
미운 그 넘(?)은 정말 없어질 것입니다.

직장에서 싫은 사람이 있으면
직장생활 자체가 무척 힘듭니다.
그리고 사람 관계에서 대부분의 경우에는
내가 싫어하면 상대방에게도 그 마음이 전달되어
관계가 갈수록 불편해지기 마련입니다.

그래서 우리들에게 친숙한 ˝미운 놈 떡하나 더준다˝는
속담이 생긴 것이겠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1 좋은 글... [6] file miyo 2005.06.01 14768
130 안녕. [1] 플레이보이 2005.10.29 14756
» 미운 사람 죽이는 방법... [1] !엔죠라이프 2005.03.02 14748
128 얼마만큼 당신을 사랑하냐고 묻는다면 [7] file !엔죠라이프 2005.09.13 14743
127 入浴手順 [4] miyo 2005.05.10 14671
126 대련 TV TOWER 에서 본 대련 [4] [1] !엔죠라이프 2005.03.03 14667
125 만남의 날.. [3] 갈색추억 2005.09.29 14636
124 성공한 사람들의 좋은 습관 [2] miyo 2006.09.18 14619
123 思う事... [2] miyo 2006.12.09 14610
122 남편에게 힘이 되는 말이 뭘까요? [6] file miyo 2005.10.06 14484
121 사랑의 선물.. [9] file miyo 2005.09.16 14415
120 물 건강 생활법 miyo 2006.06.29 14337
119 나고야 소개 [3] [2] miyo 2005.05.13 14185
118 가입 인사 입니다. [3] GOne 2005.11.01 14112
117 안녕하세요... [1] 김룡걸 2006.05.15 14081
116 "그냥 좋은것"이 "가장 좋은것"입니다 file miyo 2007.01.11 14013
115 미요 보고싶어서.. [3] 너의향기 2005.12.17 14013
114 곱게 자란 남자들 성공적인 삶 miyo 2007.01.11 14012
113 가입하고 남깁니다 [2] 글라라 2005.12.14 13954
112 이런 여자를 만나라^^ [7] file miyo 2005.09.21 13916